“조선족젊은이들속 숨은 인재 찾읍시다, 다같이 잘 사는 월드조선족 됩시다” / 흑룡강신문 김권철 배상봉

 

2017 일본 월드조선족 릴레이강연 가져 

월드조선족(일본) WeChat 그룹과 흑룡강신문사 일본지사의 공동주최로 이루어진 ‘제1회 월드조선족 릴레이강연회’ – 중국조선족사업가 최영철회장과의 간담회가 최근 도쿄에서 열렸다.

최영철회장(사진)은 200여명의 사원을 거느리고있는 대련영성컴퓨터설계유한회사의 리사장인 동시에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상무부회장, 대련시조선족기업가협회 명예회장, 대련리공대학 총동문회 부회장을 맡고있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며 중국사회에서도 영향력을 발휘하고있는 조선족사업가이다.

 

 

도쿄에도 회사를 두고있고 잦은 출장으로 일본과 중국사이를 오고가며 일본에 있는 조선족 젊은이들과 교류하는 과정에서 정말 숨은 인재들이 많다는것을 실감했고, 그리하여 어떻게 하면 젊은이들에게 도움이 되고 중국과 일본의 조선족들을 잘 련결시켜 다같이 잘 사는 세상을 만들수 있을가 관심을 가지던 차 월드조선족(일본) WeChat그룹의 담당자 문걸씨가 제안한 강연회에 응하게 되였다.

 

 

1차 강연회에는 29명이, 2차 친목회에도 20명이 참석하여 오후 2시부터 밤 10시까지 중단없이 열띤 교류와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참석자들중에는 이제 일본에 온지 얼마 되지 않는 20대의 학생으로부터 일본에 온지 거의 20년 되여 일본생활에 정착된 50대까지 폭넓은 년령대가 포함되어 있었으며, 일본의 각 분야에서 활약하면서 향후 중국으로의 역진출 또는 일본에서의 창업, 현재 이미 시작하고있는 사업의 확장, 규모화 등 내용에 관심을 가지고 참석한 사람들도 적지 않았다.

 

 

최영철회장은 자신의 창업과정을 바탕으로 사업을 키워가는 요점들을 공유하였다.특히 장사군보다는 사업가 기업가로의 생각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참석자들은 소박하고 아주 실제적인 내용으로 참 많은것들을 배웠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 최영철회장의 뜨거운 열정와 아낌없는 공유정신에 힘을 얻고 서로서로 명함교환을 하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함께 만나고 교류하고 협력하는 장소를 만들어가자고 뜨겁게 저녁늦게까지 이야기를 나누었다.

 

 

조직자 문걸씨(사진)에 따르면 이러한 조선족들의 교류와 학습의 장소는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것이며 현재의 계획으로는 두달에 한번씩, 일년에 도합 여섯번 진행할 예정이다. 다음 강연은 오는 4월에 진행할 예정이다.

최영철회장의 강연으로 첫 시작을 뗀 월드조선족 릴레이강연, 향후의 활약과 발전이 기대된다.

/배상봉 김권철 특약기자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