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꾜 한복판에 울려퍼진 “연변팀 쨔유!” / 길림신문 리홍매특파원

“꼴이다!” 꼴이 터지는 순간 얼싸안고 기쁨을 나누는 축구팬들

지난 10월 15일 일본 도꾜시간 오후 4시, 백화점,음식점들이 즐비하게 늘어서고 커피숍의 발상지로도 유명한 번화거리 도꾜 우에노(上野)에 자리잡고있는 연변료리점 “미미정(美味亭)”은 중국축구 슈퍼리그 연변부덕축구팀과 천진태달팀과의 경기를 보러 몰려드는 축구팬들로 붐비였다.

올 3월부터 시작된 중국슈퍼리그축구경기를 한번도 빠짐없이 응원한, 일본에서 유일한 조선족축구바이다. 경기 시작 30분전부터 들어오기 시작하는 손님들, 아니 연변축구팬들은 익숙한 솜씨로 자리정돈을 서로 돕고 “미미정”에서 제공하는 빨간색 유니폼을 하나하나 입기 시작했다.

“15년만에 복귀한 우리 연변팀을 응원할수 있어서 너무 기쁩니다. 여러분들이 협찬해주고 그 힘을 입어 올해 축구바로 만들었습니다. 우리 조선족들끼리 고향의 축구를 응원하면서 서로 정도 쌓고 교류도 할수 있는 장소로 되여서 보람을 느낍니다. 요즘엔 한족분들과 일본분들도 같이 응원하고있습니다.” 축구팬 맞이에 눈코뜰새없는 안창걸사장의 소개이다.

마치 집안의 큰 잔치마냥 일찍부터 기계설정에 서두르는 재일조선족 커뮤니티 “쉼터”의 김정남사장과 이벤트상품으로 무거운 삼구김치를 운반하는 삼구물산주식회사의 리성사장,이들과 더불어 협찬을 아끼지 않는 재일조선족축구협회 마홍철회장(주식회사 에므에이 사장)과도 한마디씩 나눴다.

김정남: 올 1월에 연변부덕팀이 겨울철훈련으로 일본 가고시마(鹿児島)에 왔었는데 그때 연변팀 선수들과 만났었습니다. 가고시마에 가서 그들을 위로하는 과정에 축구바를 꾸리는것이 어떠냐는 의견이 우리들 사이에서 나왔고 안사장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꾸려진것입니다. 그래서 저희들도 함께 나섰구요.

리성: 국내에서도 삼구김치가 줄곧 연변팀을 뒤받침해주고있습니다. 15년만에 슈퍼리그에 복귀했는데 일본의 삼구김치도 나서야지요. 우리 삼구김치 파워가 선수들에게 에너지를 충족시켜준다고 생각하고 열심히 협찬하고있습니다.

마홍철: 축구는 조선족의 문화입니다. 연변축구는 우리 전반 조선족의 축구입니다. 지역과 국경과 상관없이 이제 남은 세 경기도 열심히 응원하려 합니다. 올 한해는 연변축구의 덕분에 너무 의미가 있었습니다.

연변팀 응원에 나선 녀성축구팬들

녀성의 자리를 홀시할수 없는 연길시인민경기장과 마찬가지로 이곳 “미미정”축구바에서도 녀성축구팬들의 응원의 힘이 대단했다. 연변팀 응원에 나선 몇몇 녀성축구팬들과도 대화를 나눠보았다.

김경화: 저희는 옛날 오동팀이 힘들었던 시기부터 응원했어요. 그때 류학생이였는데 일본에서 모금도 했었구요. 작년부터 연변팀이 좋은 성적을 거두게 되니 그때 우리의 저그마한 힘도 은을 내지 않았을가 자부감도 들었습니다. 축구바가 나온다니까 너무 기뻤고 그래서 함께 모여서 응원해왔습니다.남편들은 애들과 함께 집에서 응원하고있어요.

류향화: 이곳은 단지 연변축구를 응원하는 자리일뿐만아니라 서로 육아의 고달픔과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나누는 그런 장소이기도 합니다. 앞으로도 부덕팀을 계속 응원할거예요.

동청련 축구팀 대장 김창송

동청련축구팀 대장 김창송: 경기에서 승전할 때나 패배할 때나 다 응원한 보람을 느낍니다. 우리 민족의 축구팀이 중국의 최정상리그에서 뛰는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마음도 뿌듯해집니다. 래년에도 그 자리를 계속 보존하고 또 더 열심히 노력하면 아시아챔피언스리그에도 참가할수 있다고 믿습니다.

연변팀 응원에 나선 독일인 프랑크 헬무스와 토비아스 세칸

이날 “미미정”에는 조선족축구팬들만 모인것이 아니였다.

려행중이였는데 조선족친구들을 따라왔다는 독일인 프랑크 헬무스와 토비아스 세칸은 “조선족은 대단하다. 일본에 와서 중국조선족축구를 함께 관람할수 있게 되여서 너무 행운이다.”고 했고 함께 온 일본인대학생 다니구치군은 즐거운 어조로 말했다.“처음으로 연변부덕팀을 알게 되였고 연변료리맛도 보았다. 연변료리는 매우면서도 너무 맛있다.연변팀 화이팅!”

이날 즉석에서 조선족축구팬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제공한 석설송(한족,음식점 경영)은 조선족친구들과 함께 연변축구를 응원하게 되여서 너무 흥분된다고 말했다.

순간적으로 여기가 과연 일본이냐고 착각하게 하는 모임의 장소와 시간들이였다. 고추순대,도라지무침,여러가지 김치,양고기뀀 등…

스크린을 향하는 모든 눈빛,아쉬운 한숨소리,서로 부등켜안는 모습들…

이날 하루만은 연길체육장에 못지 않은 열광의 응원장소였다.일본 도꾜 한복판에서 “연변팀 쨔유!!!”라는 뜨겁고 힘찬 응원에 목소리를 합치는 이들은 가장 사랑스러운 재일본 연변축구팬들이였다.

우연하게 만난 한국의 모 텔레비죤방송국의 취재진들도 감탄을 금치 못했다.

경기후 있은 추첨행사에서 상품을 받아안은 축구팬들

이날 경기는 연변팀이 비록 1:2로 천진팀에 패배하는 아쉬운 결과로 끝났지만 근 40여명 연변축구팬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서 연변부덕팀의 다음 경기에 대한 희망과 응원에 대해 열심히 이야기를 나누었다.

매번 그러하듯이 경기 전반전이 끝난후에 경기 결과를 각자 예측하는 추첨행사도 있었는데 10명의 팬에게 삼구김치세트가 상품으로 발급되였고 2명의 팬에게 셋톱박스가 특별상으로 발급되였다.

/리홍매 일본특파원

코멘트 남기기

avatar
Photo and Image Files
 
 
 
 
 
Other File Types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