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사이조선족총회 일본 제6회 우리말축제 오사카서 성료 / 日本中国朝鮮族 2024.06.16

글 / 김광, 사진 / 김군수, 박종호

제공 / 간사이조선족총회 홍보부 이명란
편집 / 배상봉

주최: 일본간사이조선족총회 , 회장: 우성희

지난6월16일(일), 일반사단법인 일본간사이조선족총회 (회장 우성희, 이하 총회로 약칭) 주최, 총회 한글학교(교장 이혜영)에서 주관한 <일본 제6회 우리말 축제>가 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오사카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단체사진

3세3심으로 함께 성장함을 실천하고 있는 총회,  후세대 교육의 중요 성을 항상 적극적으로 발신하고 있는 총회임으로 3년동안 지속된 코로나 시기에도 빠짐없이 진행된(온라인형식) 행사인만큼 한글학교 교장 이혜영을 비롯한 운영진 여러분은 3월말부터 우리 꼬마세대들에게 최고의 무대를 마련하기 위해 긴장한 준비활동을 진행해왔다.

어린이들의 아리랑 댄스
어린이들의 사회대본연습 & 사회자 데뷰

축제는 이번 행사의 주인공들인 꼬마 친구들의 흥겨운 아리랑 댄스와 함께 막을 열렸다. 귀엽고 씩씩한 그 동작 하나하나는 순식간에 축제의 분위기를 승화시켰다. 그리고 축제 제1부 발표회에서는 꼬마친구들이 새로운 도전으로 사회자 역할을 맡아 자신들의 무대인 우리말 축제를 함께 진행을 해 나갔다.

총회 한글학교 교장 이혜영/개막 인사

어린이들의 발표를 앞두고 총회 한글학교 이혜영교장께서 인사 말씀이 있었다. 이혜영교장은 우선 6년동안 우리말 우리글 공부를 꾸준히 견지해온 우리 어린이들 너무 대견스럽고, 함께 한글학교를 이끌어주신 운영진 여러분들의 노력과 열정이 있기에 우리 한글학교가 더욱 빛날 수 있었다는 감사의 말씀과 지난 5월18일 재외교육기관으로 인증받아 한글학교로 탈바꿈하였으므로 더 업그레이드 된 내용으로 다가갈 것이며, 앞으로 더 많은 가족들이 후세대교육에 동참하여 지혜와 힘을 보태주시기 바란다고 하였다.

당당하게 발표하고 있는 꼬마친구들

이어서 우리 어린이들의 발표회가 있었다. 이번 축제의 테마는 [ 내가 좋아하는/사랑하는 ◯◯를 소개하기 ] 로서 어린이들은 자기의 좋아하는 아빠, 음식, 동물, 운동, 댄스, 과외생활등등, 그야말로 다양한 에피소드가 담긴 무대였다. 그 에피소드에 축제장은 웃음소리와 박수소리로 충만되었다. 무대발표에 긴장하는 친구도 있었지만 용기를 내서 끝까지 도전해낸 우리 꼬마친구들은 정말로 대견스러웠다.

김혜명 학생 / [제자규] 해설

수상식에 앞서 어린이들의 본보기이자 우리말 축제에서도 몇차례 최우수상을 받은  김혜명학생(고등학교 2학년)은 졸업생으로서 동생들의 발표회를 응원하기 위해 큐브 맞추기와 다 함께 읽는 중국 경전 [제자규] 낭송 및 해설을 해 주었다.우리말로 경전을 당당하게, 찬찬하게 설명하는 모습은 그야말로 어린이들의 본보기로 손색이 없었다.

전통문화원 최정실원장

이어서 전통문화원 최정실원장의 어린이 발표회에 대한 총화발언이 있었다. 최정실원장은 양적인 변화가 질적인 변화를 일으킨다고 우리 어린이들의 성장을 매년마다 느껴진다고 말씀하셨다. 우리말을 학습함에 있어서 발음, 표현력도 아주 중요하지만 오늘과 같은 축제라는 모임을 통해 민족정서를 느끼고 민족문화를 몸에 익혀가는 것도 아주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총회 한글학교에서 우리말 공부에 적극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호소하였다.

수상식

수상식에서는 열심히 준비를 하고 당당하게 무대에서 발표를 한 어린이들에게 상장과 도서카드를 장려하였다. 또 한글학교에서 열심히 우리말 공부를 하는 어린이들에게는 전일본중국조선족연합회 발전기금회에서 후원한 학습장려금을 발급하였다.

김혜명학생 가족 / 인성례절 상황극

우리말 축제는 어린이들의 발표의 무대 뿐만 아니라 참석자 모두의 배움의 무대이기도 하다. 축제 제2부에서는 김혜명학생 가족의 인성례절 상황극이 상연되었다. 꼬마친구들도 보고 리해할 수 있도록 흔히 볼 수 있는 일상생활 내용을 통해 [인성] 그리고 [례절] 의 옳고 그름을 몸소 해석해 주셨다. 그 뿐만 아니라 [그릇(器)] 그리고 [지식, 재간] 의 관계성, 건강의 기본인 식품에 관해서도 명석한 해석을 통해 부모님으로서 자녀교육에 있어서 중시해야 할 점, 조심해야 할 점을 신신당부 하셨다.

우성희 총회 회장(우) / [모범아빠&모범남편상] 수상자

배움의 무대에 이어 총회 우성희 회장께서 아빠의 날을 위해 제의한 깜짝 이벤트가 있었다. 총회 설립 후 줄곧 각종 행사의 일선에서 활약하고 있는 와이프의 뒷받침 역할을 하며 총회의 발전에 이바지 한 아빠들에게 [모범아빠&모범남편상] 을 수여하였다.

따뜻한 분위기와 함께 축제는 제3부 – 어린이들의 플리마켓으로 넘어갔다. 꼬마친구들은 정성들여 준비해온 “상품”을 내 놓아 자기만의 장터를 꾸렸고 발표회 축제 현장은 순식간에 열기 찬 마켓으로 변신되었다.

플리마켓 후반에서는 리령사회자의 즉흥 인터뷰와 숍 홍보 프로젝트 시동하에 꼬마친구들의 상품 경매가 진행되었으며 회장 분위기를 또 한번 웃음의 바다로 이끌어 주었다

뜨거운 분위기속에서 일본 제6회 우리말 축제는 어느새 마감할 시간이 되었다. 꼬마친구들의 웃음소리는 시종 명랑하였고 함께 더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제7회 우리말 축제에서 만나자고 약속하며 아쉽게 자리를 떴다.

글 / 김광
사진 / 김군수,박종호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재미있었나요? 생각을 코멘트로 남겨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