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터메모리]제칭구 이야기임니다…/가을동화 2003.09.26발표

쉼터에 기록된 삶의 이야기
쉼터는 2002년부터 일본에서 생활하는 조선족들의 삶의 기록과 온라인 교류장소로 활용되어 왔습니다. 그때부터 15년이 지난 지금 2017년, 드디어 그동안 기록된 산더미같은 이야기들중에서 아직까지 우리들의 삶에 즐거움과 힘이 될 수 있는 보물같은 기록들을 정리하여 공유하는 프로잭트를 시작하였습니다. 많은 응원과 지지 부탁드립니다.

원제목:제칭구 이야기임니다…

작성자:가을동화

발표:2004년07월16일

발표장소:쉼터 일본체험수기

너무 욱겨바서 잊어질것 같지 않슴니다….
제 칭구가 일본에 와서 한달만에 아르바이트 일자리 찾았는데.. 같은 방에 드는 칭구랑 같이 면접가게 되었죠..아…두분다 여잠다…..
면접시 덴쵸와 이것저것 얘기하다가… 덴쵸가 미모토쇼메이(身元證明)서를 가져왔는가 물어보더래요..
요 두 새기는 금방 일본에 와서 일본어 좀 약하긴 했지만..아!.신분증같은걸 보려고 그러는구나..고 추측이 가더랍니다……제 칭구가 우쭐해서…하이파스포타오 못떼 키마시따….알아채셨는지 모르겠는데…^^… 파스포토를 그만 파스포타라고 말해버렸죠…
말하고 나서 좀 이상한것 같은 느낌은 들더래야…더구나 덴쵸가 눈이 뚱그래서 쳐다보니깐…
그러나 긴장한탓에 바루 생각이 안나서 우물쭈물하는데…
옆에 있던친구가 제칭구 옆구리를 지르면서 …야!틀렸다..바스켓또다야!…
글구는 왈 : 스미마셍..바스켓또오 못떼 키마시따…-_-;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