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적이면서도 추억에 남는 포근한 망년회 – 연길시2중 일본학우회 망년회 기록

따끈따끈한 동영상이 도착했습니다.  망년회의 사진과 영상들을 편집하여 9분30초로 정리한 동영상… ^^

 

안녕하세요, 쉼터편집입니다.

^^ 어느날 인터넷에서 우연히 본 감사장에 마음이 확 끌려버렸지 뭡니까. 

왜서일가요?

그렇다면 함께 살펴볼가요? 그리고 둘쳤던 김에 그 표창장의 장본인들도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ㅋㅋㅋ

과연 어떤 분들이 이런 감사장을 만들었을 가요? 

연길시제2고급중학 일본학우회 2017년 망년회 

장소는 … 伊豆半島下田

 

 

 

 

 

 

 

 

 

그냥 감사장 나누어줄려고 간게 아니랍니다. 그렇다면 

그 곳을 찾아간 진실한 이유는 … 

 

 

예… 여름철 조선족 운동회에서 바줄당기기 우승했던 이유를 알만할것 같습니다. 

학우회 모임이었지만 또 단란한 가족 모임이기도 했답니다…

 

 

 

경치도 이쁘고 사람도 이쁘고… 

무엇이 그렇게 좋았는지 

즐거움이 그칠새 없었다고 하네요. 

가족들과 함께하는 중학교 동창생들의 모임…. 

모든 분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유합니다. 

 

 

 

연길시 제2고급중학 출신인가요? 

모두들 당신의 참여와 연락을 기다리고 있답니다. 

 

참고로, 연길2중 학우회 망년회 참가하셨던 분의 소감을 담은 편지를 공유해 봅니다. 아래의 버튼을 꾹 눌러서 상세한 내용을 요해해보세요. 

연길시제2고급중학 일본학우회(이하략칭 시이중학우회) 이색망년회의 현장소식

2017년11월25일, 단풍이 아름다운 계절인 가을의 끝자락에서, 시이중학우회의 학우들과 그들의 가족들이 함께한 일박이일 여행으로 조직된 망년회가 열렸다.

 

학교때 산보가는날만 손꼽아기다리던 아이처럼, 오랜만에 한껏 부풀어오른 맘을 부여잡고 다들 일찍이도 모였다. 산보간다면 젤 기대했던것이 간식인거같다. 엄마보고 멀 해달라고할지 며칠전부터 생각하던것처럼. 우리 학우회에도 그런 엄마들이 있었다. 차딴, 옥수수, 샌드위치, 교자, 마화, 케익, 애들이 좋아하는 카라아게, 오카시, 과일 등등 너무나 많아서 멀부터 먹어야할지 이걸 언제 다 먹을지가 더 고민되더라.

 

학우들뿐만 아니라 내 가족, 내 아이도 함께라서 더욱 즐거운 여행, 뻐스 한대를 전세내여 학교때 기분을 만끽하면서 간식먹으며 룰루랄라 노래하며 가는내내 뻐스안에서는 웃음이 끊기질 않는다.

 

 머무를 예정인 시모다프린스호텔(下田プリンスホテル)까지 가는도중,

시즈오카에서도 유명한 와사비제조공장에 들러서 와사비터널을 지나면서 와사비의 매운맛을 맛보고, 단풍이 아름답고 사랑의 소원을 들어준다는 슈젠지(修善寺)에 가서 아름다운 풍경을 보면서 사랑도 빌고, 그리고 일본에서 유명한 폭포중의 하나인죠렌노다끼(浄蓮の滝)의 위엄을 감상하면서 상큼한 공기와 자연의 아름다움에 카메라맨들만 바쁘다.

 

 그리고 도착한 호텔에서 시작된 저녁 망년회는 2부로 나누어서 진행되였다.

1부에서는 연회장에서 회장님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각단체들의 축사와 더불어, 일년동안의 총결을 짓는 보고들이 있었고, 그외 일년동안 고생을 해준 학우들한테 드리는 감사장 수여식도 있었다.

배구팀 팀장 정강은 매력상, 배구팀 팀장 사또우상은 기술협력상, 학우 김성실은 좋은 안해상, 학우회 사위 김권철은 사랑상, 그리고 학우 정려화는 엄마상 등등 조금은 색다른 내용의 감사장을 수여받은 분들은 살면서 이런 감사장은 첨이라고 웃음을 금치 못했다.

또한 연회에서느 어린이들의 장끼자랑으로 열기가 고조에 다달았다. 2시간이 너무나도 짧고도 빨리 지나고, 마지막으로 운영팀은 내년에 더욱 유익하고 활발한 활동으로 학우들을 맞이하겠다고 다짐하면서, 아쉬운 1부가 마무리되였다.

 그후 파도소리를 배경음악으로 자유로운 수다와 게임으로 시작된 2부에서는 경품을 걸고 치열한 경쟁이 벌어졌다는 소문이다. 경품이 적었냐고?  일인당 2개씩이라니까 좀 적었을수도 있었겟다.

 

 다음날 아침 6시, 떠오르는 해돋이와 사진삼매경에 빠진 부지런한 언니오빠들의 모습이 보인다. 호텔 바로옆 모래사장에서 보는 경쾌한 파도소리와 떠오르는 해돋이는 그야말로 가관이다.

이 이쁜걸 그냥 지나칠수는 없지..맛있는 조식을 끝내고나니 이미 해가 중천에 떴다. 출렁이는 파도물에 신난건 애들뿐만 아니다. 어른들까지 신발 벗어던지고 모래장에서 난리가 났다.

 

 그리고 향한 유람선타기, 갈매기도 우리의 기분을 아는지 아주 무리떼로 모여와서 아름다운 날개짓을 해준다.

 

 회장님들의 호의로 맛있는 점심을 얻어먹고나니, 옆에 또 케이블카가 보였다. 일정에는 없었지만 이런 돌발상황이 바로 여행의 묘미가 아니겠나. 기분좋은김에 케이블타고 산꼭대기로 고고싱~ 근데 풍경이 너무나도 좋다. 안올라봤으면 하마트면 인생의 후회가 되고말았을거다. 산꼭대기서 이쁜언니들의 모델포즈에, 남자들도 질수 없다는듯 너도나도 포즈를 취한다.  그러다가 누가 시작했는지, 시이중의 넓다만 운동장만한 산꼭대기서 갑자기 꼬리잡기게임이 시작되였다. 어린이들과 어른 너나할것없이 서로 잡히지않겟다고 뛰여다니는데, 40대 아저씨들이 10대애들한테 안잡히겠다고 죽기내기로 달리더라. 순발력은 인정~

더 놀겠다는 애들을 달래고 또 룰루랄라 노래부르면서 겨우 동경으로 집으로 돌아왔다. 애들도 너무나도 좋아서 하루만 더 있자고, 엄마아빠 회사 휴식맡으라고 졸라댄다.

 

요즘 망년회는 어찌보면 그냥 술마시는 모임이 된듯하다. 이런 분위기를 지우고저, 시이중학우회 운영팀은 어떻게 하면 학우들한테 기억에 남는 시간을 보내게할지를 고민하던차에, 이번 여행을 조직하게되였다.

 

 시이중학우회는 작년부터 몇명의 학우들이 가끔씩 모여서 회포를 풀던 작은 모임으로부터 시작해서, 올해는 조선족운동대회를 계기로 더욱더 많은 학우들을 찾고, 그들한테 일본생활에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저, 시이중학우회라는 이름으로 대외할동을 크게 시작했다. 그런데 웬걸! 그냥 가벼운 맘으로 참가했던 운동대회에서  바줄당기기로 일등을 하면서 조용하던 학우회가 들끓기시작했다. 그 기세를 모아서 배구팀도 설립되였고, 그후 착실하게 연습이 진행이되여가고있다.

 

 시이중일본학우회 김동진회장은 이렇게 말한다. 우리는 학우들을 위한, 학우들에 의해 만들어지는, 학우들만의 학우회라고.

학우들을 위하는것만이 진정한 학우회의 취지임을 그들은 잘 알고있고, 그렇게 실천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김동진회장님의 인사말을 끝으로 학우들이 2018년 한해에도 건강하고 좋은일이 많기를 바라면서 이글을 마치겠다.

 

사랑하는 학우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학후회가 올해 처음으로 운영되여 맞는 망년회입니다.

일년동안 수많은 모임과 이벤트로 활기찬 역사의 한페지로 남겼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운영진과 더불어 올해엔 배구팀이 구성되어 시이중의 존재를 대외로 많이 알렸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올해 운동대회때 있었던,바줄당기기 에선 아주 우수한 성적으로 우승을 쟁취한 모습 아주 뜻깊게 보았습니다.

우리 학우들이 서로가 단결된 결실이라고 생각 됩니다.

 

좋은 학우회는,여러분과 함께 하나하나 만들어 나가야 합니다.

저도 있는 힘껏 노력하도록 하겠습니다.

 

끝으로,

내년은 더욱더 좋은 결실이 있기를 바라면서,

다채롭고 활기차고 더욱 충실한 학우회가 되도록 함께 노력하여 만들어 갑시다!

 

이상입니다.!

 

연길시제2고급중학 일본학우회

회장 김동진

 

2017.11.25.

 

(한 학우의 참가소감) 2017.11.25~ 연길시제2고급중학교 일본 학우회, 1박2일 in 伊豆...

연초에는 예정에도 없었던 일정들이 이렇게 갑자기 만들어져 갔다.

일본에서 이정도 규모의 우리 고중 학우회가 만들어 질 것이라는 사실이 믿어지지지가 않는다. 그것도 금년 8월에 열린 재일조선족 운동대회를 계기로 초스피드 3개월만이라는 사실이.  1차 간단한 식사 모임에 이어, 2차 바베큐 대회, 3차는 아예  가족들과 함께 하는 伊豆온천여행 망년회로 원만히 올해 마무리를 짓게 되었다. 

오랫동안 묵묵히 준비해오면서 기다려 온 듯, 착실하게 가동돼 가는 학우회가 아직도 꿈만 같지만 제한된 공간에 모두 다 담을 수가 없는 그림들이 그 사실을 하나하나 인증을 해주고 있다.

항상 학우회 선두에서 든든한 버팀목으로 물심양면 아낌없는 지지와 배려와 격려를 도모해주신 김동진, 장광일, 권호군 회장님들에게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감사의 경의를 표하고 싶다.

겉은 멀쩡해 보여도 긴 타향 살이의 깊은 곳 구석 아픔은 항상 외로움이 천적이다. 특히 내 새끼들을 바라볼 때 자신의 정체성을 잃어버리지 않도록 부모로서 할 수 있는 일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 싶다. 단순한 모임이 아닌 가족이 함께 동참하는 그런 의미에서 나에게는 우리 학우회가 가물에 단비와 같은 존재이다.

김동진 회장이 망년회에서 언급하신 사항에 의하면 학우회 내년 스케쥴은 벌써부터 큰 윤곽이 잡혀져 있었다. 연초의 신년회, 4월초 사쿠라하나미, 8월에 열리게 될 재일 조선족운동대회, 9월 중순 바베큐, 11월 말 망년회 등등. 특히 연중 행사 중 영양식사, 사진 촬영,  메이크업 등 세미나를 주최할 예정으로 그 강사분들 또한 현재 일본에서 대 활약하시는 우리 시 2중 선후배님들이라는 사실에 다시한번 감탄이 나간다.

더불어 사는 세상,  내 친정을 찾은 기분, 어차피 가야 할 길에 동반자가 있다는 사실 또한 마음이 훈훈하다.

시2중 학우회가 나날이 번창하여  일본에 계시는 우리 학우들의 환한 등대가 될수 있길 절실히 응원하고 싶다.

시2중 학우회 아자아자 홧팅!!!

 

이제 조직에 함께 동참하기를 원하시나요?  

여기에 사무국국장의 연락방식이 있답니다. 위챗에서 아래 사진의 QR코드를 꾹 눌러 스캔하여 친구 추가하기에 “연길시2중학우”라고 적어서 신청하시면 된답니다. 

 

 

이상 자료 제공에 연길시제2고급중학 일본학우회 사무국 

편집에 쉼터 

2
코멘트 남기기

avatar
Photo and Image Files
 
 
 
 
 
Other File Types
 
 
 
 
 
2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0 Comment authors
(동영상있음) 화끈한 延吉市第二高级中学日本校友会 신년회 사진 모음 ! / 쉼터소식 조은화 제공 – SHIMTO(特集) 2018年在日朝鮮族新年会及び1、2月イベント情報 – SHIMTO Recent comment authors
  Subscribe  
newest oldest most voted
Notify of
trackback
(特集) 2018年在日朝鮮族新年会及び1、2月イベント情報 – SHIMTO

[…] 참고정보: 2017년 연길시2중 일본학우회 송년회 사진  […]

trackback
(동영상있음) 화끈한 延吉市第二高级中学日本校友会 신년회 사진 모음 ! / 쉼터소식 조은화 제공 – SHIMTO

[…] 엽기적이면서도 추억에 남는 포근한 망년회 – 연길시2중 일본학우회 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