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1중 일본학우회 창립 3주년파티 & 회장임기교체식 / 在日中国朝鮮族 2019.11.16

2019년은 일본의 국호가 平成로부터 令和로 바뀐 한해이기도 하지만, 또한 일본에서 활약하고 있는 각 단체들의 임기교체가 많은 한해이기도 합니다. 어려운 창립과 개척의 기간을 완성하고, 그동안 쌓아온 든든한 기반에 발을 디디고 보다 큰 무대를 열어가는 연변1중 일본학우회로 부터 보내온 기사입니다.

2019년 11월 16일은 연변제1중학교 건교 67주년이 되는 뜻깊은 날입니다.

이런 뜻깊은 날, 머나먼 타국 일본에서 연변1중일본학우회 창립3주년모임을 가지고 창립부터 지금까지 3년간 학우회를 이끌어주신 엄문철회장님(1982년 졸업)의 퇴임식과 새로운 최남철회장님(1986년졸업)의 취임식이 있었습니다.

2016년 11월 5일 연변1중일본학우회는 창립식으로 첫걸음을 떼면서 위챗온라인교류에서부터 오프라인교류로 이어나갔습니다.

참고링크: 3년전, 연변1중일본학우회 설립에 관한 보도

연변1중일본학우회 설립 | 흑룡강신문 / 글 김채영 사진 김권철 / 在日中国朝鮮族 2016.11.05

<학우들간의 교류를 통하여 서로 돕고 서로 배우고 함께 즐기고 함께 성장하자!> 라는 취지로 같은 전업이나 흥취를 가진 학우들은 동호회를 결성하였습니다.

지금IT, 의학, 교육, 독서, 등산, 축구, 배구, 골프 등 동호회가 활약하고 있으며, 또한 사쿠라구경, 물만두파티,  바베큐파티 등 활동을 조직함으로서 교류를 증진하고 생활을 풍부하게 하고 있습니다.

이밖에도 학우회는 서로 같은 학년을 다닌 친구찾기, 같은 지역에 거주하는 이웃찾기, 연락이 끊겼던 지인찾기의 계기가 되어왔습니다.

뿐만 아니라 창업&삶의 스토리로  20여명의 학우와의 창업, 취직, 기술, 교육, 건강, 생활 등에 관한여 온라인 교류가 이어져 학우들사이 서로 배우면서 함께 성장해나가고 있으며, 3년전 얼굴도 성함도 잘 모르던 사이에서 지금의 300여명의 다채로운 교류를 나누는 모임으로 성장하였습니다.

이는 3년간 학우회를 이끌어주신 엄문철회장님의 공로와 갈라놓을수 없습니다. 그러기에 많은 학우들이 엄회장님께 감사의 인사를 보내왔고 서프라이즈 이벤트가 이어졌습니다.

엄회장님께서는 일본학우회의 명예회장으로 남으면서 계속하여 학우회활동을 응원하고 지지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리고 연변1중 일본학우회 제2회회장으로 최남철학우를 임명했습니다. 최회장님께서는 지금의 일본학우회 현황을 분석하고 엄회장님을 이어 학우회취지를 이어나갈것을 결심하며 학우 여러분들과 함께 일본학우회를 더 잘 발전시키자고 호소했습니다.

이번 모임은 동경의 번화한 거리 하라쥬크의 고급중화요리점에서 열렸고 2019년간 활동회보, 우수상금증정식, 건강강좌, 빙고게임 노래맞추기게임으로 다채롭고 즐겁게 진행되었습니다.

일본학우회 고문인 조춘길학우의 건배사로 저녁식사가 시작되고 60여명이 참여한 파티는 간담으로 이어졌습니다.

이번 모임에는 학우들의 자발적인 협찬으로 40만엔이 넘는 금액과 100세트 넘는 상품이 모여져 서로 돕고 서로 나누면서 따스한 사랑을 전했습니다.

11월 늦가을의 쌀쌀한 날씨 속에  이국타향인 일본에서 연변1중의 인연을 이어가면서 따뜻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참고링크: 쉼터미디어에 기록된 연변1중일본학우회 소식보기

参考 쉼터에 기록된 연변1중일본학우회 관련기사SHIMTO Media

사진 / 리용남
글 / 박선희
편집 / 쉼터미디어

코멘트 남기기

avatar
Photo and Image Files
 
 
 
 
 
Other File Types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