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조선족축구리그전 성공적으로 개최 / 흑룡강신문 김권철

 

(흑룡강신문=하얼빈) 재일조선족축구협회에서 주최하고 연변97축구팀에서 조직한 일본조선족축구리그전이 지난5월 20일 일본이바라기현(茨城県)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되였다.

 

  재일조선족축구협회에서 료해한테 의하면 현재 일본에는 11개 조선족축구팀이 있는데 그 회원수는 300여명에 달한다고 한다. 이날 축구리그전에는 장소, 시간 등 원인으로 11개 축구팀 가운데서 K&K, 동청련, 오아시스, 백두산, 녕고탑, 연변97, 하나 등 7개팀이 참가하였다. 7개팀은 2개조로 나뉘여 소조경기를 진행하고 소조에서 1,2등을 한 4개팀은 플레이오프형식으로 경기를 진행하였는데 결승전은 백두산팀과 동청련팀이 치르게 되였다.

                                         재일조선족축구협회 마홍철회장.

  

일본에서 설립된지 오래 되였고 강호로 알려진 백두산팀과 젊은 선수들로 열정과 패기를 내세운 동청련팀의 결승경기는 프로경기에 버금가는 파이팅이 넘치는 경기를 펼쳐주었다. 특히 승패에 관계없이 두 팀을 응원하는 다른 팀들의 모습은 무척 인상깊었다. 1:1로 빅은 두 팀은 페널티 킥으로 승부를 가리게 되였는데 백두산팀이 우승을 하였다.





  결승경기가 끝나고 곧바로 시상식이 진행되였다. 우승을 한 백두산팀과 준우승을 한 동청련팀 3등을 한 하나팀에는 트로피와 축구공 그리고 일본삼구김치회사에서 후원한 김치세트 및 미미정조선족식당에서 후원한 식당초대권이 발급되였다.

                                               우승한 백두산팀.

  7골을 넣은 백두산팀의 김강선수는 득점왕으로, 체력과 기술이 뛰여난 동청련팀의 장지용선수한테는 MVP상을 수여하였다.



  일본조선족축구리그전은 1년에 2번씩 진행된다.

                                                                         2등한 동청련팀                   

                                                     득점왕에 백두산팀 김강선수(우,2)

                                                                MVP에 동청련팀 장지용선수(우,2)

 

                                                                   미녀 축구팬

                                                                        응원하러 온 가족들

                                                                   결승전

                                                                      K&K팀

                                                                 오아시스팀

                                                                    연변97팀

                                                                하나팀

                                                               백두산팀

                                                                            녕고탑팀

                                                                       동청련팀

한마디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