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중국조선족경영자협회 신년회, 정유년 활약 기약 / 中国朝鲜语广播CNR 박영화


친목 교류 장면

재일중국조선족경영자협회가 1월 13일 일본 도꾜 우에노에서 신년회를 가졌다.

회의에서는 리사회를 확대선출하고 정유년에 더 활발하고 다양한 친목 도모 교류 활동을 펼쳐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50여명 조선족 경영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형제단체인 재일조선족축구협회의 마홍철 회장과 월드옥타 치바지회 주홍철 부회장도 동석해 행사 의미를 더해주었다.

내빈축사 재일조선족축구협회 마홍철회장

내빈 축사 월드옥타 치바지회 주홍철 부회장

 

2015년 9월, 일반사단 법인으로 공식등록된 재일중국조선족경영자협회는 김만철 회장을 필두로 엄문철, 리대원, 전호남 등 부회장 3명, 윤광수, 전춘호, 류송, 리호, 최운학, 박향란, 최남철(감사)등 7명으로 리사진을 구성하였다. 이를 기반으로 이번 신년회에서는 투표를 거쳐 신창혁, 손성룡 등 7명 리사를 추가 선거하였다.

공동경영프로젝트  프레젠테이션 장면
김만철 회장은, 2017년 회원간의 친목과 교류를 위한 활동을 더 활발히 전개할것을 약속한 한편 각 활동의 책임자들을 선임하는 등 구체적인 행동방안들을 내놓음으로써 장내 분위기는 열기와 기대로 차넘쳤다.

그리고 새해에는 해외와 뉴대관계를 맺어 고찰 등 활동을 전개하는 한편 재일조선족운동회를 성원하는 등 활동을 지속할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신년회에서는 “열심상”과 “근로상” 시상식도 가졌다. 지난2년간 재일조선족운동회 등 활동을 솔선적으로 지원한 경영자협회 회원 유송, 마영남, 리호 등 16명 기업인들에게 “열심상”을 수여하고 자원봉사 활동에 앞장서온 유림, 염춘희, 박춘익 등 8명 회원에게 “근로상”을 수여하였다.

열심상 수상자


근로상 수상자
이날 신년회에서는 또 새로 가입한 회원들을 위한 환영의 자리도 가졌다.  새 회원들의 자아소개, 명함교환 등으로 만남과 교류의 장은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일관되였다.

신구 회원 교류 장면

 

설립 두번째 해를 맞이하는 재일조선족경영자협회가 2017년 정유년 재일조선족사회에서 더 바람직한 활약이 있길 기대한다.

 

글/사진: 재일조선족녀성회 박영화

코멘트 남기기

avatar
Photo and Image Files
 
 
 
 
 
Other File Types
 
 
 
 
 
  Subscribe  
Notify of